본문 바로가기

Press Center

날짜 구분 제목

  • URL 복사


     

    ‘비디오스타’ 한혜연-송경아-이혜정-정혁-김충재, 넘치는 끼 발산… “이건 특급 케미”

     

     

    에스팀 소속 식구들이 총출동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에스팀 식구들이 총출동해 화제다. 이날 방송은 ‘옷은 그냥 거들 뿐! 패.완.나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한혜연, 송경아, 이혜정, 정혁, 김충재가 출연해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웃음 모두 선사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슈스스’(슈퍼스타 스타일리스트 줄임말) 한혜연은 그녀만의 솔직한 매력과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는 “김아중, 임수정, 한지민 등 여배우들 때문에 연애를 못한다”며 “나를 입양하든지, 나를 데리고 살든지 하라”고 전하며 출연진에게 폭소를 선물했다.
     
    송경아 역시 한혜연에게 ‘빅베이비’라고 부르는 등 “언니 꾸준히 살쪘다”라는 말로 독설을 날린 사연을 공개하며 쿨한 대답으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글로벌 브랜드의 모델을 했을 때 우윳빛 피부로 인정받았다”며 백옥 같은 피부를 자랑했다.
     
    이혜정은 데뷔 당시 선배들에게 혼났던 일화를 공개하며 덜 혼날 수 있는 불쌍한 포즈를 선보이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한국인으로 최초로 서게 된 쇼가 있었다”고 말하며 톱모델로서의 위엄을 뽐냈다.
     
    유니크한 비주얼로 눈길을 모은 정혁은 모델계 슈퍼 루키로서 넘치는 끼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런웨이에서 취중 워킹한 사연과 “나보다 입 큰 모델은 없을 것”이라고 큰 입을 보이며 예능감을 과시하기도 했다.
     
    또한 최근 ‘나 혼자 산다’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린 김충재는 이번 방송에서 역시 박나래와 특급 달달 케미를 뽐내며 이목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유명 아티스트들의 뮤직비디오에서 벽화 작업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실력파 아티스트의 면모를 뽐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에스팀 소속 식구들은 환상적인 조합으로 넘치는 끼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